홍보센터

지면기사

지면기사

제목 정부, 지카 바이러스 검역 확대..."국내 유입 가능성 충분히 있어"
작성일자 2016-02-03
정부 지카 바이러스

정부가 지카 바이러스 차단을 위한 검역을 대폭 강화한다.

정부는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석준 국무조정실장을 주재로 지카바이러스 확산에 대응한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열어 대책을 논의했다.

지카바이러스 국내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위험국가 입국자 대상 검역, 목재·묘목 등 수입식물에 대한 검역을 강화할 계획을 밝혔다. 지방자치단체 등과 협조해 모기 서식지에 대한 방역을 대대적으로 실시하기로 했다.

정부는 지카바이러스 국내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국제보건기구(WHO), 감염병 발생국가 등과의 정보공유 등 국제 공조를 강화할 계획이다. 또 공항, 항만 등을 통한 위험국가 입국자 대상 검역을 강화해 발열 등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 역학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지카바이러스에 노출될 경우 소두증 신생아 출산위험이 높은 임산부 보호를 위한 조치도 마련했다. 이날 질병관리본부는 '임산부 및 가임여성을 위한 진료가이드라인'을 제작해 배포한다.

이 국조실장은 "국내에는 아직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유입되지 않고 국내 매개모기 활동이 없는 시기이기는 하지만 중남미, 동남아 지역과의 빈번한 인적교류로 인해 국내 유입가능성은 충분히 있다"면서 "정부는 국제공조 및 공항·항만 감시체계를 가동하고, 방역조치 및 수입 동식물 등에 대한 검역을 강화해 국내 유입을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국내 유입시 전파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진단·추적체계를 공고히 하고 감염 또는 의심환자가 신속히 치료받을 수 있도록 보건의료대비 체계를 강화할 것"이라며 "국민의 입장에서 필요한 예방수칙, 최신 질병정보 등을 다양한 매체를 통해 지속적으로 신속하고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WHO는 전세계 이상기후에 영향을 주고 있는 엘리뇨로 인해 지카 바이러스가 폭발적으로 확산될 우려가 있다고 경고했다.

기온이 1도 오르면 모기의 서식 고도는 170M 높아지고 북반구의 경우 번식 가능지역도 북쪽으로 200Km나 확대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 전자신문 김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