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센터

Home > 홍보센터 > 지면기사
제목 미 뉴욕 레지오넬라균 확산…7명 사망, 81명 감염(종합)
작성자 엔퓨텍
작성일자 2015-08-14
(뉴욕=연합뉴스) 이강원 특파원 = 미국 뉴욕 시에서 폐렴의 원인이 되는 레지오넬라균 감염이 빠르게 확산하면서 시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뉴욕 사우스 브롱크스 지역에서 지난달 10일 이래 레지오넬라병이 집단으로 발병했다.
4일(현지시간) 현재 81명의 감염이 확진됐고, 이 가운데 7명은 사망했다. 사망자는 모두 고령자들로 폐질환 등 병을 앓았던 사람들로 파악됐다.
아울러 감염자 가운데 64명은 입원한 상태이고, 28명을 치료 뒤 퇴원했다.
당국은 이례적으로 빠르게 감염자가 늘어나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

뉴욕시 보건당국의 메리 바셋 박사는 "레지오넬라 감염자가 크게 늘어나는 것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레지오넬라균은 대형건물 냉방기의 냉각탑수, 샤워기, 수도꼭지, 분수대, 분무기 등에서 서식하다가 공기를 타고 전파돼 폐렴, 독감 등을 일으킨다.
레지오넬라균에 감염되면 고열, 기침, 오한, 근육통증 등의 증상을 보인다. 다만, 조기 진단이 가능하고 항생제 복용 등으로 어렵지 않게 치료할 수 있다.
올해 들어 미국에서는 레지오넬라균 감염사례가 2천400 건가량으로 파악되고 있다.
보건당국의 조사에서 브롱크스의 17개 건물의 냉각탑 가운데 5개가 레지오넬라균에 양성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는 사람의 이동이 많은 호텔과 병원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중 어느 것이 세균을 직접적으로 전파시킨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당국은 일단 식수가 아닌 냉각탑수를 오염원으로 보고 있다.
레지오넬라병은 미국에서는 1976년 필라델피아에서 처음으로 집단 발병했다.
2001년 스페인에서 400명 이상이 감염된 게 가장 큰 규모의 발병 사례다. 당시도 냉각탑수의 오염이 원인이었다.
gija007@yna.co.kr
첨부파일